바쁘고 힘겨운 이 시기에 저희 사랑스런 준이의
첫 생일잔치에 참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.
앞으로 저희 준이가 지혜롭고 많은 사랑을 베풀 수 있는
아이로 잘 키우도록 하겠습니다.
코로나 19 때문에 걱정되셨음에도 불구하고
어려운 발걸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.
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.
김동현 김지연 드림